검색

정두섭 양구백자박물관장 작품 스웨덴 동아시아박물관 전시

스웨덴 스톡홀름 국립 세계문화박물관 산하 동아시아박물관 한국실에 상설전시

- 작게+ 크게

박현식
기사입력 2019-09-11

    정두섭 양구백자박물관장 작품 스웨덴 동아시아박물관 전시

[강원경제신문] 박현식 기자 = 양구백자박물관 정두섭 관장의 작품이 지난달부터 스웨덴 스톡홀름에 있는 국립 세계문화박물관 산하 동아시아박물관의 한국실에서 전시되고 있다.

동아시아박물관에 전시된 작품은 정 관장 작품의 트레이드마크인 개구리를 덧붙인 백자다.

동아시아박물관이 전시하고 있는 콘셉트가 ‘현대적 개재’라서 정 관장의 작품은 동아시아박물관이 기존에 소장하고 있는 조선시대 백자 유물과 함께 전시됐다.

동아시아박물관의 큐레이터 마이클 리 씨는 “조선시대 백자와 현대 백자가 함께 전시되는 것은 전통과 현대가 대화를 하고, 현대미술 작품이면서 전통에 입각하는 것을 한눈에 효과적으로 관객들에게 보여줄 수 있는 좋은 방식”이라고 전시 의도를 밝혔다.

또한 “정 관장은 작품은 상설 전시에 추가됐기 때문에 오랜 시간 동안 스웨덴과 다른 나라에서 온 관객들이 작품을 감상할 수 있다.”며 “정 관장 덕분에 우리 박물관의 한국실이 새로운 분위기를 자아내고, 아름다운 작품을 소장하고 전시할 수 있어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.”고 말했다.

정 관장의 작품이 스웨덴에 전시된 것은 한국과 스웨덴의 수교 60주년인 올해 한국을 주제로 전시, 워크숍, 강연 및 기타 행사를 포함한 문화와 미술 기념행사를 개최하고 있는 동아시아박물관이 정 관장의 작품이 전통과 현대가 함께 어우러진 독특한 개성을 가진 작품이라고 판단하고, 직접 정 관장에게 전시 의사를 보내와 이뤄졌다.

한편, 정 관장은 13일부터 25일까지 서울 종로구 재동에 위치한 동연갤러리에서 개인전 ‘자연 빚다’를 연다.

이번 개인전에서 선보이는 25점의 작품들은 그간 진행해왔던 ‘달빛풍경’ 시리즈의 연장선으로 표현될 수 있는 작품들과 지난해부터 시도된 다른 재료와의 접목을 통한 작품들이다.

정 관장은 ‘달빛풍경’ 시리즈에서는 단순하고 간결하게 정리된 그릇 형태에 개구리 모양의 오브제를 자유분방한 동세로 표현했다.

개구리는 전통적으로 올챙이가 다리가 나오며 뭍으로 나오는 형상을 빗대어 선비들의 ‘입신양명’을 뜻하며, 또 개구리가 번식을 위해 많은 양의 알을 낳기 때문에 ‘다산과 풍요’를 뜻하기도 하며, 개구리가 되고나서는 물 속과 물 밖을 자유롭게 다니는데, 이를 빗대어 ‘경계를 아우르는 사람’을 뜻하기도 한다.

지난해부터 시도된 다른 재료, 즉 금속과의 결합은 도예가 가지고 있는 한계점을 극복해 새로운 조형의 가치나 가능성을 시도하기 위함이며, 딱딱한 재료들의 만남을 자연의 표현이라는 것으로 부드러움을 대신하고자 한다.

관련기사


    Warning: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() in /home/ins_news3/ins_mobile/data/ins_skin/j/news_view.php on line 84
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

URL 복사
x

PC버전

Copyright ⓒ 강원경제신문(주). All rights reserved.